거점국립대학교

L위키, 시민들이 참여하여 가꾸는 리버럴 위키

거점국립대학교는 거점국립대학교총장협의회에 가입한 10개의 국립대학을 일컫는 말으로, "지방 거점 국립대"라는 뜻인 지거국이라고 불리기도 한다.

옛날 1960~1980년대에는 소위 SKY급의 입결이나 아웃풋을 내기도 했다. 이는 당시 한국은 현재와 달리 저소득층이나 서민에게 국가장학금 등의 지원책이 없었기에 그 계층들은 고등교육을 받으려고 할 경우 학비 문제가 필연적으로 따라왔는데, 거점국립대는 학비가 매우 저렴했던데다 지방 거주민에게는 교통비까지 아낄수 있어 일석이조였기에 지방의 수많은 인재들이 지거국으로 진학했다. 지금도 당시 태어난 지방 출신 국회의원, 관료, 주요 인사를 보면 지거국 출신들이 많다. 당장 대전은 충남-대전권의 지거국인 충남대 출신 허태정이 현직 시장이고, 강원도도 강원대 출신인 최문순이 현직 도지사이다. 그 외 경북대, 부산대는 지거국 중에서도 인지도가 높다고 보통 인식되는데, 실제로 그 두 대학의 아웃풋을 보면 소위 말하는 '인서울' 대학에도 절대 밀리지 않을 정도다.

최근 국립대학답게 저렴한 등록금과 기숙사 비용, 국가로부터의 많은 학문적 지원 및 무료 서비스, 공기업 및 공무원 지역인재 할당등의 여러 장점으로 인해 지방 학생 사이에서 선호되고 있다. 소위 말하는 인서울 중하위권 대학보다 혜택이 많고 가까운데다 취업에 유리한 지거국에 가는 것이 더 낫다는 판단이다.

일부 학벌주의자나 커뮤니티는 지거국을 지잡대라며 비하하지만, 최근 공기업이나 공무원 취업에서 지거국이 유리해진데다 지거국의 발전이 두드러지고 있어 "지거국이 지잡대라고? 그럼 한국에서 SKY말고 지잡 아닌 대학이 있냐?"식의 비아냥만 받을 뿐이다. 학력주의가 만연한 사이트에서도 지거국을 무시하지는 않는다.

이낙연은 더불어민주당 경선 공약으로 이 거점국립대학교의 위상과 인프라, 교육 여견을 연고대(연세, 고려)급으로 끌어올리고 무상 교육을 현실화해 지방 교육과 인프라 발전을 한번에 잡겠다는 공약을 내걸었다.